경제란 인간과 사회로부터 생성되고 또한 굴레가 되는 물적 관계의 총체


1900년대 초반 포드 자동차는 400만원이었다. 지금은 그 열배, 스무배 혹은 백배의 가격으로 자동차는 거래 되고 있다. 가격의 차이는 그 시절의 자동차와 지금의 자동차의 성능과 기능의 차이를 반영하는 것일까? 기름을 태운 에너지를 이용하여 속력을 내는 운송장치라는 본질과 인간의 효용 가치는 그 때와 지금이나 차이가 거의 없다. 

 그럼 이 가격의 차이는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? 동일한 효용에 대해 400만원과 열배가 넘는 가격 차이는 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